광명 철산역 떡볶이 뷔페(떡볶이 뷔페, 떡볶이, 철산역)

Posted by 쌍수
2013.03.11 00:36 저녁메뉴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살고있지만~

 

다리하나만 건너면 갈 수 있는, 그리고 맛집이 많이 모여있는!!

 

광명에 자주 가게되는데요.

 

오늘은 광명에서도 철산역 근처에 있는 떡볶이 뷔페에 다녀왔습니다. 

 

상호 : 마닐마닐 (1인 5,900원)

 

 

 

 

떡볶이 뷔페라하면 조금 생소하실 수 있는데요.

 

저도 처음 방문하게 되어 굉장히 어색했습니다.

 

일단 음식을 남길경우를 대비해 식대 제외하고 1인당 1,000원의 보증금을 받는데요.

 

식사 후에 음식을 남기지 않았다면 돌려주십니다.

 

 

식당의 벽에 이용방법이 상세히 나와있으니 그대로 이용하시면됩니다.

 

 

 

 

일단 이용방법에 나온방법대로 야채와 떡을 담은 뒤 육수를 담아 끓였습니다.

 

소스는 고추장, 짜장, 카레 그리고 매운맛 덜매운맛 등 여러개의 소스가 있었는데요.

 

고추장 소스로 먹다가 후에 짜장소스를 넣어먹으면 맛이 더 좋다는 사장님의 추천을 받아 일단 고추장소스로 끓였습니다.

 

 

떡볶이의 핵심인 떡은 쌀떡과 밀떡이 있었는데 저희는 쫄깃한 쌀떡으로만 담았습니다.

 

 

 

 

튀김에 떡볶이 국물은 빠질 수 없는 소스이죠.ㅎㅎ

 

이곳에는 만두, 김말이, 오징어튀김 등 몇개의 튀김이 준비되어있어 떡볶이와 함게 즐길 수 있습니다.

 

맘같아선 더 많이 집어오고 싶었으나 남기면 1,000원을 못돌려받기에.. 자제했습니다.ㅎㅎ

 

튀김을 그냥 먹는것도 좋아하는데~ 떡볶이게 넣어 먹으라고 그러신건지.. 많이 차가운 튀김은 약간의 아쉼을을 주었습니다.

 

 

 

 

 

삶은계란과 당면, 그리고 소심한 라면 한조각도 가져왔습니다.ㅎㅎ

 

남기지 않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최대한 자제하여 담아왔습니다. ㅠㅠ

 

 

 

 

음식이 진열된 모습입니다.

 

처음방문이라 허둥지둥.. 제대로 사진을 못찍었네요 ㅎ

 

 

 

 

삶은계란을 까고 튀김을 넣어 팔팔 끓여줍니다.

 

사진만봐도 침이 고이네요.

 

입맛대로 조리해먹으니 정말 맛있네요!! 거기에 무한리필이니 .. 양이 적어 배고플 걱정도 없구요 ㅎㅎ

 

다만 남기지 않겠다는 의지뿐!!

 

 

 

 

먹다가 조금 질리기에 사장님의 추천대로 짜장소스를 투하 했습니다.

 

짜장 특유의 고소함이 매운 떡볶이와 어우러져 맛이 좋네요!!

 

이렇게 게눈감추듯 냄비를 비우고 ...

 

 

 

 

밥을 볶았습니다.

 

뷔페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모든게 셀프입니다.

 

밥과 참기름, 김을 가져다가 남은 소스와 함께 볶았는데요.

 

보기엔 저래도 이게 가장 맛있었습니다.ㅎㅎ

 

저희는 하나도 남기지 않아 미리 맏겨둔 1,000원도 받아왔습니다.!

 

 

 

전체적으로 저렴하게 즉석떡볶이를 무한대로 먹을 수 있어 좋았으나

 

너무 차가운 튀김과 후식의 부재는 약간의 아쉬움을 주었습니다.

 

 

떡볶이가 생각날땐 한번씩 찾아가게 될 것 같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